한일정상 '짧지만 강한' 11분간 환담…아베 "모든 가능한 해결방안 모색"
문 대통령 "보다 고위급 협의 검토"…지소미아 종료 전 경색 풀릴까
입력 : 2019-11-05 06:00:00 수정 : 2019-11-05 06:00:0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및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참석차 태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11분간 단독 환담을 나눴다. 짧은 만남이었으나 한일 간 경색을 풀기 위한 양 정상의 의지가 확고한 만큼 관계 개선이 이뤄질지 관심이 모인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단독 회동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계기의 정상회담 이후 13개월여 만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아세안+3 정상회의가 열린 노보텔 방콕 임팩트의 정상 대기장에서 아베 총리와 오전 8시35분부터 46분까지 11분간 이야기를 나눴다. 문 대통령이 현장에서 아베 총리를 옆자리로 인도해 전격적으로 환담이 성사됐다는 후문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매우 우호적이며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환담을 이어갔다"고 소개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했고, 아베 총리는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고 대변인은 "양 정상 간 만남이 오랜만에 이뤄졌기에 대화로 한일관계를 풀어나갈 수 있길 기대한다"면서 "대화를 통해 한일관계가 우호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발전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아세안+3 정상회의, 지속가능발전 관련 특별 오찬, EAS,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 등에 참석했다. 특히 RCEP 타결과 관련해 "아세안 역내 자유로운 무역과 투자 확대는 물론 동아시아 평화와 공동 번영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RCEP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은 공동성명을 발표해, 인도를 제외한 15개국간 협정문 타결을 선언하고, 시장개방협상 등 잔여 협상을 마무리해 2020년 최종 타결 및 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 대규모 대중국 무역적자에 시달리는 인도의 경우 막판까지 관세인하 문제에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다만 주요 이슈에 대해 참여국들과 공동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추후 입장을 결정할 방침이다.
 
2012년 11월 중국이 주도해 시작된 RCEP은 아세안 10개국과 한국·중국·일본·호주·뉴질랜드·인도 등 총 16개국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의 메가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전 세계 인구의 절반, 국내총생산(GDP)의 1/3 및 교역의 30%를 차지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 사전환담을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방콕=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