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11월은 '한-아세안의 달'…다양한 성과사업 준비 중"
주형철 경제보좌관 브리핑…"신남방정책 강화하고, 한반도 프로세스 지지도 확보할 것"
입력 : 2019-11-03 19:37:50 수정 : 2019-11-03 19:37:5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태국 방콕 아세안 정상회의 관련 순방에 대해 "책임있는 역내 중견국가로서 신남방정책을 강화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확고하게 하기 위해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이날 오후 태국 방콕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이달 초 태국에서 막판 스퍼트해 이달 말 부산에서 최종 결승선을 통과한다는 점에서 11월은 가히 '한-아세안의 달'이다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10월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주 보좌관은 이번 순방의 기대성과로 크게 4가지를 제시했다. △25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한-메콩 정상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포석 마련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사회 지지 재확인 △책임 있는 역내 중견국가로서의 위상 제고 △신남방정책의 지속적인 추진동력 마련 등이다.
 
특히 주 보좌관은 "태국에서 개최되는 이번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는 11월 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문을 여는 사실상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 "문 대통령은 아세안 10개국 정상을 모두 만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준비 현황을 공유하고,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정상 차원의 관심과 지지를 재확인하며, 현재 막바지 협의 중에 있는 다양한 성과사업들이 11월 말 부산에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공감대를 형성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달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각각 향후 협력의 기본이 되는 한-아세안 공동비전 성명과 한강-메콩강 선언을 채택하게 된다"며 "한-아세안 공동비전 성명에는 한-아세안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 방향, 함께하는 평화·번영·연계성 심화·지속가능성 및 환경 협력, 인적교류 확대 등의 내용이 반영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  "한강-메콩강 선언에는 지난 9월 초 문 대통령이 동남아 순방 시 발표한 '한-메콩 비전'의 구체적인 방안과 다양한 한-메콩 미래 협력 기반 강화 방안이 담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주 보좌관은 부산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인도네시아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 타결 △필리핀·말레이시아 자유무역협정(FTA) 타결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협력 합의문 채택 △아세안 국가 복수비자 발급대상 확대 △싱가포르·브루나이와 항공자유화 합의 완료 등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미래기술 표준 협력을 위한 표준화 공동연구센터, 기술협력을 위한 산업혁신기구, 쌍방향 금융협력 증진을 위한 금융협력센터 설립 △스타트업 상호 협력과 육성을 위한 생태계 조성 △국방 및 방산협력 확대 △문화산업 교류 증대와 콘텐츠 산업 확대 등 한국과 아세안 국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성과사업들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3일 태국 방콕의 돈무앙 군공항에 도착해 영접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방콕=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