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세계경제, '확대 균형'의 길로 되돌려 놓아야"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보호무역주의 바람에 동반 성장둔화 우려"
입력 : 2019-11-04 12:21:41 수정 : 2019-11-04 12:39:43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자유무역 질서가 외풍에 흔들리지 않도록 지켜내고, '축소 균형'을 향해 치닫는 세계 경제를 '확대 균형'의 길로 다시 되돌려놓아야 한다"면서 아세안+3(한중일)가 협력의 중심적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태국 방콕의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제22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해 "보호무역주의의 바람이 거세다. 교역 위축으로 전 세계 90% 국가들이 '동반 성장둔화'를 겪을 것이라는 국제통화기금(IMF)의 우려도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타결은 역내 자유로운 무역과 투자 확대는 물론 동아시아 평화와 공동 번영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의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제21차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해 각 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또한 문 대통령은 "보호무역주의 확산 외에도, 테러, 기후변화, 재난관리, 미래 인재양성 등 우리가 긴밀히 협력해야 할 과제들이 많다"면서 △미래 세대의 역량 강화 △지속가능한 공동체 건설 △역내 연계성 강화 등을 지향점으로 삼고 공동 대응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사람 중심의 사회와 경제 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아세안+3 인재교류 사업인 AIMS 프로그램 참여 대학 2배 확대 △기술직업교육훈련 역량강화 지원 등 '미래 세대의 역량 강화'를 위한 우리의 노력을 설명했다.
 
또한 △스마트시티 협력 확대 △중소기업 역량강화 지원 등을 통해 역내 '지속가능한 공동체 건설'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도 표명했다. 특히 이번 정상회의에서 채택된 '연계성 전략들간 연계(Connecting the Connectivities)에 관한 성명'에 환영의 뜻을 나타내고, 우리의 '신남방정책'을 소개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우리 정부의 강한 의지를 표명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각국 정상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아세안의 지지와 협력으로 많은 진전이 있었다"면서 "비무장지대의 초소를 철수하고 전사자 유해를 발굴하고 있으며, 공동경비구역(JSA)의 완전 비무장화가 이뤄져 판문점에서의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 간 만남이 성사되고, 트럼프 대통령이 사상 최초로 군사분계선을 넘었다"고 소개했다. 다만 "하지만 오랜 대결과 적대를 해소하는 일이 쉬울 리 없다"면서 "다행히 북미 정상 간 신뢰는 여전하고 대화를 이어가고자 하는 의지도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간의 실무협상과 3차 북미 정상회담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전체 과정에서 가장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면서 "한국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위에서 대륙과 해양의 장점을 잇는 교량국가로 동북아와 아세안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호소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태국 방콕의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제21차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방콕=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