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신사업창업사관학교 10기 교육생 입학식 개최
인천·전북·경남 지역 교육생 79명 입교
입력 : 2019-10-29 15:52:30 수정 : 2019-10-29 15:52:30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이 29일 인천, 전북 전주, 경남 창원 등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신규 설치지역 교육생 대상 ‘2019년 신사업창업사관학교 10기 입학식’을 개최했다.
 
신사업창업사관학교는 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 경기 등 기존 6개 광역권을 중심으로 소상공인 창업을 지원해 왔으나, 타 지역에 거주하는 예비창업자들의 수요를 반영하기에 한계가 있다는 문제점 개선을 위해 올해 3개소를 신설했다. 2022년까지는 모든 광역시·도 단위(17개)로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이날 입교한 신사업창업사관학교 10기 교육생은 총 79명으로 앞으로 4주간의 이론교육과 16주간의 점포경영체험교육을 받게 된다. 또한 우수한 졸업생을 대상으로 최대 2000만원의 사업화 자금을 연계 지원한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29일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신규 설치지역에서 10기 입학식을 개최했다. 사진/소진공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공단의 신사업창업사관학교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유망 아이템을 중심으로 예비창업자의 준비된 창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창업 및 초기 성장을 돕고 있다.
 
신사업창업사관학교는 올해로 1093명의 졸업생을 배출했으며 졸업생 중 약 70%가 창업에 성공하는 성과를 달성하였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이번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신규지역 신설로 해당지역 소상공인의 준비된 창업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신사업창업사관학교의 체계적인 교육과정을 통해 많은 예비창업자들이 성공창업의 꿈을 실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