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바이오파마, 기술료 수익 증가에 3분기 수익성 '껑충'
전년비 115% 증가한 45억원…영업이익률도 20% 육박
입력 : 2019-10-28 16:16:08 수정 : 2019-10-28 16:16:0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한올바이오파마는 28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3분기 매출액 280억원, 영업이익 4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17%, 115%씩 증가한 수치다.  
 
한올바이오파마의 3분기 호실적은 지난 2017년 기술수출했던 바이오신약의 임상이 순조롭게 진행됨에 따른 마일스톤 기술료 유입과 의약품 판매 확대가 이끌었다. 특히 매출원가가 없는 기술료수익이 전년 동기 대비 103% 증가하며 수익성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2017년 스위스 로이반트와 중국 하버바이오메드에 바이오신약(HL161, HL036)을 기술수출하며 3400만달러의 계약금을 수령했고, 개발의 단계에 따라 마일스톤을 수령하고 있으며 최대 5억달러 이상의 마일스톤과 제품 판매에 대한 로열티를 받을 수 있다.  
 
기술 수출에 따른 기술료수익은 △2017년 45억 △2018년 61억 △2019년 119억(3분기 누적)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영업이익률은  역시 지난 2017년 4.1%에서 올 3분기 누적 기준 17.1%로 크게 향상됐다. 
 
한올바이오파마 관계자는 "바이오신약을 기술수출한 이후 신약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됨에 따라 기술료수익이 꾸준히 발생하며 실적을 이끌고 있다"라며 "이는 전통 국내제약사의 수익구조에서 탈피하여 수익성 높은 R&D회사로 변모 중"이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