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남북, 연말 전 중대대화 예상" 김연철, 민주 한반도특위에 보고
입력 : 2019-10-23 14:07:55 수정 : 2019-10-23 14:07:5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3일 "북미관계든 남북관계든 연말 이전에 한 두 차례의 중대한 대화의 계기가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로 열린 민주당 한반도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 초청 정책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그 계기를 놓치지 말고 상황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남북관계는 아직도 중요한 협력 공간들이 열려 있다. 북한으로서도 그 부분을 인식하고 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문제만 하더라도 북한도 방역 지원과 축산협력을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도 마찬가지로 ASF 문제에 대해서 완전 방역과 지속성 있는 방역을 하려면 남북 협력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비핵화대책특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앞으로 남북 간 협력의 공간을 유지하고 채워가는 부분에 있어서 노력하겠다"며 "안보 정세와 여러가지 정치적인 문제 이전에 남북 간 협력할 수 있는 영역이 존재하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해서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남북간 ASF 방역 협력 문제는 성과를 거둘 경우 남북 간 축산 협력으로도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간담회 공개 모두발언에서는 북미 실무협상에 대해 "가장 중요한 것은 실무협상 국면이 시작됐다는 것이고 양측이 나름대로 자신의 입장을 충분히 발표하는 기회였다는 것"이라며 "(북미 간에) 여전히 차이가 적지 않지만 향후 어떤 추가적인 협상을 통해서 차이를 좁혀 나가는 노력이 있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방한 중인 켄트 해슈테트 스웨덴 한반도특사와 만나 북미협상 상황 등을 논의했다. 해슈테트 특사는 주한 스웨덴대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미가 아직까지는 협상을 이어갈 의지가 있다고 판단한다. 양국을 조만간 다시 협상 테이블에 초대하겠다"며 "후속 실무협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켄트 해슈테트 스웨덴 한반도특사가 23일 서울 성북구 주한스웨덴대사관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