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내일 영장심사 출석…사실관계 적극 주장 전망
입시·사모펀드 의혹 관련 검찰과 공방 예상
입력 : 2019-10-22 20:39:22 수정 : 2019-10-22 20:39:22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영장심사에 출석한다.
 
22일 정경심 교수 변호인단에 따르면 정 교수는 23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되는 영장심사에 출석할 예정이다. 정 교수의 영장심사는 23일 오전 10시30분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다.
 
그동안 검찰 조사에 대한 비공개 소환, 건강 상태 등의 이유로 정 교수가 영장심사에 불출석할 것이란 예상도 나왔지만, 정 교수는 일부 검찰과 다른 사실관계를 적극적으로 주장하기 위해 결국 출석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지난 21일 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 교수는 자녀의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업무방해, 위계공무집행방해,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위조사문서행사, 보조금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받고 있다. 코링크PE와 관련해서는 업무상횡령,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미공개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다. 또 증거위조교사, 증거은닉교사 혐의도 적용됐다.
 
정 교수의 구속영장에 포함된 혐의에 대한 검찰의 혐의 소명 정도가 영장심사 결과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다툼의 여지, 범죄 혐의 소명 등은 구속영장 발부를 결정하는 주요 사안이다. 이에 따라 영장심사에서는 양측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오는 23일 진행되는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되는 영장심사에 출석할 예정이다. 사진은 서울중앙지법 모습. 사진/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