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 사의 표명
입력 : 2019-10-22 08:22:18 수정 : 2019-10-22 08:22:18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사진)이 임기를 5개월여 남겨놓고 사의를 표명했다. 
 
고 위원은 지난 21일 방통위 종합 국정감사를 끝난 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페이스북 글을 통해 "5개월쯤 임기가 남아 있지만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이쯤에서 상임위원 직을 내려놓으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국감에서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자신의 거취에 대한 질문이 나왔고 오해 없도록 입장을 밝히는 것이 공직자의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글을 남겼다.
 
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이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임 의사를 밝혔다. 사진/고삼석 위원 페이스북 캡쳐
 
고 위원은 "몇 개월 남은 임기를 채우는 것 보다는 역량있는 분이 새로 오셔서 새해 업무계획을 세우고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자리를 비워 주는 것이 저의 '마지막 소임'이라고 생각한다"며 "후임자가 임명되는대로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가서 저 자신을 돌아보고 숙성시키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도 했다. 
 
고 위원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회 야당 추천으로 3기 방통위에 합류했다. 4기에서는 대통령 임명으로 연임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