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철원 민통선 내 야생멧돼지서 ASF 바이러스 검출
경기 연천군 1개체, 철원군 1개체 등 총 2개체서 검출
입력 : 2019-10-12 11:16:21 수정 : 2019-10-12 11:16:21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경기도 연천군과 강원도 철원군에 서식하는 국내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양성판정이 내려진 지난 10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장으로 농림축산 검역본부 중앙역학조사관이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12일 환경부는 국내 야생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에서 발견된 1개체와 강원도 철원군 원남면에서 발견된 4개체 중 3개체에 대해 국립환경과학원이 분석한 결과 각각 1개체 총 2개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번에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는 모두 민통선 내에서 군인이 발견해 관할 지자체에 신고했으며, 국립환경과학원으로 이송돼 분석됐다.
 
연천군에서 발견된 개체는 군인이 어제(11일) 오후 13시45분경 연천군 왕징면 강서리 하천변에서 비틀거리는 상태로 발견해 신고했으며, 연천군 및 야생생물관리협회 관계자가 출동하여 사살해 시료를 확보했다.
 
철원군에서 발견된 개체도 군인이 어제(11일) 오전 7시30분경 철원군 원남면 진현리에서 폐사체 1개체를 발견 후 사단의 지시에 따라 추가 수색과정에서 3개체(최종 개체 발견시간 오전 10시 55분)를 더 발견해 총 4개체의 폐사체가 철원군에 신고됐으나, 1개체는 백골화가 진행된 상태에서 지뢰지역에 위치하고 있어 3개체의 시료만 확보했다.
 
환경부는 ASF 바이러스 검출이 확인됨에 따라 즉시 검출결과를 농림축산식품부, 국방부, 연천군, 철원군 등 관계기관에 통보하고,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SOP)‘에 따른 조치를 요청했다.
 
특히 이번에 검출된 지역이 민통선 내로서 지뢰지역이 혼재된 지역임을 감안해 국방부,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현장 여건에 맞는 차단시설 설치 와 방역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송형근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은 “국내 멧돼지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ASF 대응에 심각한 위기상황”이라며 “추가적인 확산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