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손잡은 협력사, 올해 500억 수출 달성
입력 : 2019-10-13 09:00:00 수정 : 2019-10-13 09: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와 함께 해외 진출에 나선 협력사가 올 한해 동안 500억원이 넘는 수출 계약을 맺었다.
 
KT는 지난 6월부터 이달까지 총 23개 KT 협력사가 참가한 아시아와 유럽, 중동의 주요 글로벌 전시회 4곳에서 유명 해외 통신사와 수출·업무협약(MOU) 등 13건의 계약을 체결해 총 520억원의 해외 매출을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국내 이동통신사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세대(5G) 통신 레퍼런스 효과로 해외 기업들의 관심이 크게 증가하면서 지난해 기록했던 협력사 해외 매출 70억원을 7배 이상 뛰어넘었다.
 
지난 9월25일 더블린 ECOC 전시회를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KT는 지난 6월 아시아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커뮤닉아시아를 시작으로 9월 ICT·가전 전시회 IFA와 유럽 최대 광통신 전문 전시회 ECOC, 10월 중동·아프리카 최대 ICT 전시회 GITEX 등 총 4개 전시회에 협력사 참가 기회를 제공했다. KT 파트너스관을 마련하고 협력사에 독립된 전시 영역과 바이어 수출 상담 공간을 제공했다. 전시회에 참가한 협력사들은 앞선 기술과 솔루션을 보유했지만 약한 브랜드 인지도 때문에 해외 진출이 힘들었는데 ICT 분야에서 공고한 KT 브랜드 신뢰도에 힘입어 글로벌 업체와 많은 협상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올해 가장 큰 성과를 올린 협력사는 피피아이다. 무선 통신장비 전문 업체인 피피아이는 GITEX에서 중국 SDGI사와 400억원대 5G 통신장비 납품 MOU를 체결했다. 수출 물량은 차이나텔레콤,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등 중국 주요 통신사의 5G 네트워크 구축에 활용될 예정이다. ECOC에 참가한 5G 광케이블 기반 통합 시스템 업체 에이제이월드는 스페인 소재 대형 통신장비 공급 업체와 20억원 대 계약을 체결하며 광케이블 접속과 가입자선 개통을 돕는 5G 광 MUX단자함을 수출한다. IFA에서는 광분배기 등 광통신망 구축 기업인 고려오트론이 프랑스 1위 통신 사업자인 오렌지텔레콤과 11억원에 상당하는 수출 계약을 맺었다. 
 
박종열 KT SCM전략실장 상무는 "2013년부터 시작된 협력사 해외판로 개척으로 올해까지 160여개 협력사(중복 포함)가 해외 전시회에 참여해 누적 수출액 700억 원 이상을 기록 중"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우수 중소기업들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