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50S, 전작 여세 몰아 흥행가도 잇는다
사전 체험단에 무려 2만명 지원…삼성·애플과 격전 예고
전면카메라 등 실생활 기능 집중…"북미 듀얼스크린 출시도 도움"
입력 : 2019-10-10 15:10:00 수정 : 2019-10-10 15:10:00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LG전자가 11일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ThinQ)'를 국내에 출시하며 앞서 선전한 전작 'LG V50 씽큐'의 흥행 가도를 이어나간다는 전략이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출시된 LG V50 씽큐가 출시 100일 만에 국내 판매량 50만대를 넘기며 흥행에 성공하자 후속작 LG V50S 씽큐에 대한 기대치도 높아졌다. 다만 LG V50S 씽큐의 눈앞에 지난 8월과 지난달 각각 국내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갤럭시폴드'와 이달 25일 출시되는 애플의 아이폰11 시리즈와 피할 수 없는 경쟁이 기다리고 있다.
 
5세대(G)시대를 맞아 LG전자는 두 번째 5G 스마트폰인 LG V50S 씽큐를 내놓으며 5G가 아니라 4G(LTE) 모델로 출시되는 아이폰11 시리즈보다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다만 지난달 역대 최단 기간인 출시 25일 만에 국내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한 갤럭시노트10의 '쾌속질주'를 저지해야 하는 과제가 남았다. 그간 스마트폰 시장에서 두 회사에 밀려 열세를 면치 못하다가 3분기 모바일커뮤니케이션즈(MC) 사업본부 적자 폭을 크게 줄이며 도약의 발판을 마련한 부분은 LG전자에 그나마 다행이다.
 
LG전자가 11일 이통통신 3사와 자급제 채널을 통해 LG V50S 씽큐를 국내 출시한다. 일란성 쌍둥이인 LG전자 모델들이 서울 영등포구에 소재 LG베스트샵 서울양평점에 위치한 모바일 코너에서 LG V50S 씽큐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전작 LG V50 씽큐보다 업그레이드된 기능으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안정성이 뛰어난 LG V50 씽큐 플랫폼을 바탕으로 이번 LG V50S 씽큐에 제품을 실제 사용한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전작 대비 사용성을 높였으며 초고화소 전면카메라와 같이 실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기능에 집중했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전용 액세서리인 LG 듀얼 스크린과 투명 젤리케이스를 기본 제공하고 '화면 내 지문인식' 기능은 고객들이 LG 듀얼스크린을 360도로 완전히 젖힌 상태에서도 지문인식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분위기는 전작과 다르지 않다. LG전자가 지난달 27일부터 일주일간 진행한 'LG V50S 씽큐 사전 체험단'에 2만명 이상이 지원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하루 평균 3000명 이상이 지원한 꼴인데 일 평균 지원자 수를 따져보면 LG전자가 올해 출시한 G8 씽큐의 체험단을 모집했을 때에 비해 3배 가량 많고 LG V50 씽큐와 비교해도 20%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LG전자는 이들 중 LG 스마트폰이 아닌 타사 제품을 사용 중인 고객 비중이 70%에 달하는 것에 주목하고 있다. 지원자가 스스로 신청하는 체험단 방식을 생각할 때 LG 스마트폰에 대한 고객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체험단의 관심이 늘어난 것은 직접적으로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는 정도로 해석하면 될 것 같다"며 "특히 글로벌시장인 북미에 전작과 달리 LG 듀얼스크린을 첫 출시하는 만큼 충분히 전작의 인기를 이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