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헌재에 '조국 장관' 직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입력 : 2019-09-23 19:39:39 수정 : 2019-09-23 19:39:39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자유한국당이 23일 헌법재판소에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직무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조국 장관은 본인과 처 정경심 교수를 비롯해 일가 전체가 각종 범죄의혹에 휩싸여 있다"면서 "돌이킬 수 없는 헌법유린 상황의 회복을 위해 조 장관에 대한 직무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또 "조 장관은 본인도 오늘(23일) 오전 검찰의 자택 압수수색으로 사실상 피의자 신분이 됐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장관직을 계속 수행하는 것은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심각하게 저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이 23일 헌법재판소에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직무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한국당은 이어 조 장관 휘하에선 공정한 수사를 기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검찰에 대한 인사권과 지휘·감독권이 있는 조 장관이 임명된 직후 법무부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독립수사팀 구성을 제의한 바 있다"면서 "최근엔 법무부 감찰관실 활성화 등을 통해 검사를 직접 통제하겠다는 의도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