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라치몬드 산후조리원 2000년 설립, 내 아들은 1997년생"
"원정출산·이중국적 모두 가짜뉴스…없는 죄 만들지 말라"
입력 : 2019-09-23 10:27:12 수정 : 2019-09-23 15:40:0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미국 한인타운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를 원정 출산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당 산후조리원의 설립연도는 2000년이고 아들 출생 연도는 1997년"이라며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와 관련된 치졸한 것에 대해서 더이상 말씀 안 드리려 했지만 라치몬드 산후조리원을 찾아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가 부산지법 판사로 근무하던 당시 미국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에서 원정출산을 했고, 한인타운 인근 부촌에 있는 고급형 산후조리원인 '라치몬드 산후조리원'을 이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그는 "부산지법 근무 당시 서울에 와서 아들을 낳았다고 수없이 말해도 희생양을 찾아 가짜로 몰아붙이는 모습은 참으로 유감"이라며 "원정출산 아니라고 얘기했더니 그럼 이중국적 왜 아니라고 얘기 안 하냐고 하는데, 둘 다 아니라고 다시 말씀드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나 원내대표의 아들이 한국계 미국인 학생회인 '케이시' 소속이라는 사실에 대해서도 "예일대 학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오픈 클럽"이라며 "한국 국적이든 미국 국적이든 심지어 어느 나라 국적이든 참여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토요일 특검 제안했다. 겁 집어먹은 여당은 화들짝 놀라면서 지금 길길이 물타기라고 한다. 원정출산 운운하며 제1야당 원대 흠집 내던 패기 다 어디에다 두고 지금 쥐구멍에 들어갔냐"면서 "떳떳하다면 제가 제안한 특검을 논의하자"고 밝혔다. 그러면서 "없는 죄 만들지 말고 있는 죄 덮지 말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