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한쪽 편들기 어려워" 미, 한일갈등 중립적 관여
입력 : 2019-09-19 16:28:33 수정 : 2019-09-19 17:46:5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8일(현지시간) 한일 갈등에 대해 "상당한 시간을 들여 적극 관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우리가 어느 한쪽을 편들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며 중립적 위치에 있겠다고 설명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한 미국의 역할에 대한 의원 질의가 나오자 "적극적으로 관여하고 있다"며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아무 노력이 없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차관보) 업무를 맡은 이후 두 달 반 동안 상당한 시간을 들였다"며 "양측의 우려를 시정하기 위해 나의 카운터파트(한국과 일본의 차관보급 담당자)들과 협력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가장 최근에는 8월초 동아시아 정상회의(외교장관회의)에서 양측이 매우 적극적이고 생산적인 관점에서 이 문제에 접근하도록 노력하기 위해 또다른 3자 회담을 개최했다"며 지난달 2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양국이 그들의 우려를 계속 표명하는 대신 잠시 멈추고 해결책을 찾도록 격려했다"고 말했다. 당시 미국은 일종의 휴전 제안인 '현상동결합의'를 양국에 촉구한 바 있다.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산하 아시아태평양 및 비확산 소위의 예산관련 청문회에서는 어느 한쪽의 손을 들어주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을 설명하면서 "(한일 갈등의) 해결책은 과거를 뒤돌아보는 것을 멈추고 그들 자신의 안보와 번영을 위해 협력의 중요성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북핵의 위협에 맞선 한미일 삼각안보협력 증진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북한이 핵무기를 여전히 생산 중인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 "그렇게 하고 있다고 추정된다"고 답했다. 그러나 북한의 핵무기 생산이나 핵무기 보유수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지난 7월17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회의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