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 단 중기금융지원)④건전성 우려 상존…"리스크 관리 강화필요"
상반기 중소기업 연체율, 전년대비 0.01%포인트 상승
전문가들, 관계형 금융·기술평가 심사과정 강화 등 제시
입력 : 2019-09-18 20:00:00 수정 : 2019-09-18 20:00:00
[뉴스토마토 백아란·최진영 기자] 은행권이 정부 정책에 부응해 중소·벤처 기업을 위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있지만, 연체율 증가 등 관련 리스크도 덩달아 높아지면서 건전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중소기업 지원에 앞서 여신 심사 기능을 강화하는 등 리스크 관리를 우선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서울의 한 시중은행에서 고객이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변현수 KDB미래전략연구소 연구원 “중소기업 대출은 대기업 대출과 달리 재무여건 위주의 평가 심사뿐 아니라 기술평가 심사과정이 중요하다”면서 “새로운 형태의 고용과 교육을 통해 중소기업 기술평가를 할 수 있는 전문 인력 확충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금융권이 기술신용대출 등 중소기업의 지원을 확대하고는 있지만, 실적을 공개하고 은행 간 순위를 매기다 보니 외형 확대에 치중하는 경향이 있다는 점에서 전담 심사역과 관리 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저금리 기조 속에서 소비와 투자심리가 악화되는 디플레이션에 대한 경고도 나오며 중소기업 및 자영업자(SOHO)에 대한 부실우려도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실제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자영업자 대출 잔액은 636조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1.2% 늘었지만 자영업자 수는 552만명으로 1년 전보다 4만명 줄었다. 경기 악화가 지속되면 자영업 대출 부실 문제가 나타날 수 있는 셈이다.
 
올 상반기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의 경우 0.41%(잠정)로 작년 6월보다 0.1%포인트 감소했지만 중소기업대출 연체율과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각각 0.49%, 0.31%로 전년동기대비 0.01%포인트, 0.03%포인트 상승했다. 결국 금융권의 경우 중소기업 대출에 기반한 기술신용대출 등 금융상품의 건전성을 무시할 수 없는 셈이다.
 
소속을 밝히기 거부한 은행 한 관계자는 “기술금융의 경우 담보대출과 달리 기술력을 위주로 평가한다”며 “상대적으로 리스크가 높기 때문에 이를 무작정 늘릴 경우 부실 위험도 존재한다”고 언급했다. 실적 경쟁에 치중할 경우 ‘빚 폭탄’이 일어날 수 있다는 얘기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정책 효과를 제고하기 위해선 실적 평가 순위를 바탕으로 한 패널티를 축소하고 자발적인 기술금융 활성화를 유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관계형금융(relationship banking)의 중요성도 제기됐다.
 
양준호 인천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중소기업 대출은 관계형 금융에 집중해 비재무적 정보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라며 “동종업계나 관계기업들이 내리는 평판조회를 정성적으로 파악하고, 중소기업의 조직문화 등 현장 차원의 검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 교수는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심사는 책상에서 이뤄지는 업무가 아니다”면서 “발품을 팔아 얻어낸 정성적 정보를 바탕으로 중소기업대출이 이뤄지지 않으면 부실화 가능성은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백아란·최진영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아란

볼만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