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OTT 웨이브 출범…넷플릭스 대항마 될까
지상파 3사·SKT 연합군…K콘텐츠로 500만 가입자 노린다
입력 : 2019-09-16 16:00:00 수정 : 2019-09-16 16: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토종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가 18일 모습을 드러낸다. 지난 1월 지상파연합 푹과 SK텔레콤 옥수수 통합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이후 8개월 만이다. 시장에서는 콘텐츠와 통신·모바일 기술의 만남에 대해 반기는 분위기다. 콘텐츠 투자까지 더해지면서 영향력을 키우고 있는 넷플릭스 대항마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웨이브를 운영하는 콘텐츠웨이브는 16일 서울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출범식을 진행했다. 이날 웨이브는 출범 목표로 2023년 유료가입자 500만명을 내세웠다. 72만명 수준이었던 기존 푹의 유료가입자가 SK텔레콤 제휴 프로모션으로 100만명 수준으로 껑충 뛰었고, 웨이브를 기반으로 이를 5배 가까이 키우겠다는 목표다.
 
승부수는 오리지널 콘텐츠다. 웨이브의 첫 오리지널 콘텐츠는 이달 30일부터 KBS와 웨이브에서 동시 방영되는 '조선로코-녹두전'이다. 주문형비디오(VOD)는 웨이브에서만 독점 제공된다. 매니페스트, 사이렌, 더퍼스트 등 미드 3편도 국내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2023년까지 예정된 콘텐츠 투자 금액은 3000억원이다. SK텔레콤과 콘텐츠웨이브는 "국내외로 대규모 투자 유치를 지속 추진하고, 개방형 플랫폼을 통해 제작사, 콘텐츠제공업체(CP) 등 국내·외 다양한 플레이어가 활발한 제휴와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토종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가 18일 출범한다. 사진/콘텐츠웨이브
 
5세대(5G) 통신·인공지능(AI)·스트리밍 등 IT 기술과 콘텐츠의 결합으로 미디어 경험의 확장도 기대된다. 5G를 통해 모바일 영상 스트리밍이 진화하면 화질이 업그레이드될 뿐만 아니라 초저지연 모바일 방송 기술을 통해 실시간 방송 전송 속도를 모바일 환경에서도 유선 기반 생방송과 거의 동일한 수준으로 즐길 수 있다. 딥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영상의 화질과 음질을 개선하거나 시청자 취향을 스스로 학습해 원하는 드라마의 장면을 예측해 하나로 모아서 보여주는 개인 맞춤 큐레이션 서비스도 주무기다. 
 
업계에서는 국내 시장에서 유튜브와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콘텐츠·IT 기술·자본이 결합된 웨이브가 대항마 역할을 해낼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특히 구독형(SVOD) OTT로 사업 내용이 유사한 넷플릭스를 견제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넷플릭스는 국내 진출 이후 3년간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에만 1500억원을 투자했으며, 지난 1월 출시한 오리지널 콘텐츠 킹덤 하나로 이용자를 2배로 늘렸다. 업계 추정 넷플릭스 가입자는 250만명으로 추정된다. 이들 대부분은 유료가입자다. 넷플릭스는 막대한 자본을 바탕으로 한류 콘텐츠를 OTT 시장 독점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무기로 활용하고 있다. 웨이브는 넷플릭스 수준의 콘텐츠 투자를 통해 오리지널 콘텐츠를 창출해내고, 베이징에서 이스탄불까지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OTT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국내 OTT 시장은 2020년 7800억원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경쟁자들도 채비에 나서고 있다. KT 올레tv 모바일은 리뉴얼을 준비 중이며, LG유플러스는 CJ헬로 인수 후 OTT 사업을 개편하는 것이 검토 중이다. 왓챠플레이는 사용자 평점을 활용한 취향 분석 시스템으로 OTT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웨이브는 SK텔레콤이 5년간 개발한 5G 기반 차세대 미디어 기술을 통해 이들을 적극 방어한다는 전략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웨이브의 출범으로 국내 OTT 시장이 또 한번 격전기를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며 "방송사와 통신사가 축적해온 미디어 서비스 제공 경험이 시장에 파급력을 줄 수 있을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