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니카이 간사장, 의회·민간 교류 증진 언급"
문희상 국회의장 특사로 방일…"8·15 경축사 긍정평가 짐작"
입력 : 2019-08-20 17:49:16 수정 : 2019-08-20 17:49:1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 의원이 20일 문희상 국회의장 특사 자격으로 일본 집권여당인 자유민주당 2인자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과 비공개 회동을 마치고 20일 귀국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간담회를 열고 지난 19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진행된 방일 결과를 발표했다. 그는 "니카이 간사장이 문 대통령의 8·15 경축사 내용에 대해 충분히 알고 있었다"며 "(경축사에 대한) 특별한 언급은 없었지만 제가 볼 때는 일본에서도 상당히 긍정적 평가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짐작이 갔다"고 말했다.
 
민간 교류 유지에 대한 일본측 입장도 전달했다. 박 의원은 "니카이 간사장이 한 말씀 중에는 일본 의원 20여명이 한국을 방문하고 관광객들도 한국을 방문함으로써 의회와 민간 차원의 교류를 증진해 나아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는 것과 청소년 교류, 문화·체육 교류를 활성화 해 나아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오사카에서 니카이 간사장과 하야시 모토오 간사장 대리, 고이즈미 류지 중의원 등과 공식·비공식 이야기를 하며 5시간45분간 실질적 회담을 진행했다"며 "제가 집행하는 책임자가 아니고 대통령에게 위임을 받은 것도 아니었다. 니카이 간사장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지만 실질적으로 합의를 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 의원이 12일 국회에서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