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국 공방' 격화…인사청문회 일정 합의 '난항'
대다수 후보자 청문회 일정 안갯속…민주 "8월에 마쳐야" vs 한국 "9월초까지 진행"
입력 : 2019-08-19 16:33:13 수정 : 2019-08-19 17:37:2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장관 후보자 대다수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이 19일까지도 최종 확정되지 못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조 후보자의 각종 의혹에 대해 총공세에 나서면서 청문회 일정을 놓고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는 19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진행하며 장관급 후보자들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 조율에 나섰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이들은 추후 협상을 다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은 담당 상임위인 법제사법위원회 간사 간의 협의로 정하면 되는 것"이라며 "이번 회동에서는 여야 이견만 계속 확인했다"고 말했다.
 
현재 청문회 일정과 관련해선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 일정만 확정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오는 29일 김 후보자의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하지만 조 후보자와 함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등 나머지 6명 후보자에 대한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인사청문회법 등에 따르면 국회는 인사청문요청안을 접수한 날로부터 15일 내에 청문회를 열고, 20일 내로 결과보고서를 대통령에게 보내도록 하고 있다. 따라서 요청안이 제출된 8월14일로부터 20일 내인 9월2일까지는 모든 청문 절차를 마쳐야 하는 셈이다. 그러나 한국당은 "청문보고서 채택시한이 지난 이후 청문회를 연 전례가 있다"며 "여야는 부득이한 때 (일정을) 탄력적으로 조정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민주당은 8월말까지 모든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조속히 마무리 짓고 9월 정기국회에서 한일 문제 등 현안을 풀어나간다는 입장이다. 반면 한국당은 청문회 날짜를 9월초로 늦춰 여론전을 이어가는 한편 조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하겠다는 목표다. 한국당 법사위 간사를 맡고 있는 김도읍 의원은 "법정기한을 넘겨서도 청문회를 했던 전례들이 상당히 많다"며 "전례로도 문제가 없고 9월초가 순리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등 야당이 조 후보자에 대한 공세를 전방위로 확산하면서 정치권의 대립은 극에 달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불법 사모펀드, 위장이혼, 채권투자, 차명부동산 재산 등 듣기만해도 막장드라마를 연상케하는 이 모든 의혹이 놀랍게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라며 "(조 후보자는) 당연히 즉각 사퇴해야 한다. 인사청문회 자리가 아니라 검찰 수사를 받으러 가야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와 그 일가를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위법이 문제가 아니라, 조국 수석이 그동안 제기한 사회·도덕적 문제에 맞게 살고 발언해 왔는지의 문제"라며 문 대통령의 임명 철회에 무게를 실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조 후보자에게) 진보의 도덕적 몰락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며 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편 정의당은 조 후보자를 비롯해 김현수 후보자와 은성수 후보자를 철저하게 검증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 방어에 당력을 집중하는 한편 야당을 향해 조속한 인사청문회 일정 협의를 촉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한국당의 무분별한 정치공세가 점입가경"이라며 "후보자는 물론 가족에 대한 무차별적이고 무책임한 인신공격, 신상털기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날짜를 잡지 않고 뜬소문만 가득하게 변죽만 올리는 청문회로 전락시켜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