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직원 일본여행 급증 사실 아냐…오히려 감소"
입력 : 2019-08-07 16:48:29 수정 : 2019-08-07 16:48:29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대한항공이 일본 불매운동 시작 후 직원들의 일본 여행이 급증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대한항공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1개월(7월 7일~8월 6일)동안 일본노선을 탑승한 직원 및 직원 가족들은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감소했다"며 "특히 일본 관련 이슈가 확산하기 시작한 7월 말과 8월 초에 (일본노선 직원 예약이) 집중적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김포 출발 오사카 노선의 경우 평소 하루 평균 10여명의 직원들이 직원 항공권을 구매해 탑승했지만, 8월 이후 하루 평균 2명 수준에 그쳤다.
 
앞서 일부 언론은 대한항공 직원들만 이용할 수 있는 익명게시판에 한 내부 직원이 "8월14일까지 인천 출발 일본행 제드 리스팅 숫자가 550명이나 된다"며 "'기회는 이때'라고 하는 직원, 가족분들이 생각보다 많아 놀랍다"라고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6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에 설치된 '노(보이콧) 재팬' 배너기. 사진/뉴시스
 
제드 티켓은 항공사가 직원에게 주는 할인 항공권으로 팔리지 않은 잔여석만 90% 가까이 할인한 가격으로 예약할 수 있다. 이 티켓은 다른 승객이 몰리면 자동으로 취소되는데 일본 불매운동 바람으로 일본노선 수요가 줄자 대한항공 직원들이 이를 이용해 일본 여행에 나섰다는 주장인 것.
 
이 소식이 전해지자 SNS와 각종 온라인 게시판에는 대한항공 직원들을 비판하는 댓글이 잇따르며 여론이 악화됐다. 반면 제드 티켓을 이용해 일본 여행을 가는 것은 자유일 뿐 애국심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직원 항공권 제도를 이용해 최근 공석이 늘어난 일본행 항공편에 탑승한 직원들이 급증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면서도 "제드 티켓은 회사 복지의 일부이기 때문에 이를 이용해 여행지를 선택하고 티켓을 구매하는 것은 누구도 개입할 수 없는 직원 개개인의 자유의지"라고 설명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