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GDF와 손잡고 시장 건전성 강화
입력 : 2019-08-06 13:21:53 수정 : 2019-08-06 13:21:53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후오비 그룹(Huobi Group)이 암호화폐 시장 표준 제정을 위한 단체 '글로벌 디지털 파이낸스(GDF, Global Digital Finance)'와 협력해 시장 건전성 강화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후오비 그룹은 '글로벌 디지털 파이낸스(GDF)'의 후원 위원회, 자문 위원회의 멤버로 활동하며, GDF의 시장 건전성 실무 그룹(Market Integrity Working Group)의 공동 의장 역할도 맡게 될 예정이다. 이로써 디지털 자산 업계의 전반적인 발전, 암호화폐 시장 건전성 증진을 위해 앞장설 계획이다.
 
앞서 6월 후오비 글로벌은 암호화폐 기업, 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열린 'V20 가상자산 서비스 공급자 정상회의'에 참석해 FATF 규제 권고안에 대한 실현 가능성과 정책 목표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논의한 바 있다. 후오비 그룹의 시장 건전성 강화 활동은 이러한 업계 투명성을 높이는 활동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한편 GDF는 국제 규제기관, 표준 제정 단체, NGO 등과 소통하고 암호화폐 관련 규정, 표준을 만들어 나가는 데 있어 업계 관계자들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후오비 그룹의 크리스 리(Chris Lee) CFO는 "후오비 그룹은 세계 최고의 단체와 협업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최근 중요한 이슈로 언급되고 있는 시장 건전성, 컴플라이언스, 암호화폐 표준 등과 관련해 업계의 발전 증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