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윤석열 만나 "청와대든 여당이든 살아있는 권력에 엄정하게"
윤석열 "국민을 받들고, 헌법정신에 비춰 고민하겠다"
입력 : 2019-07-25 12:53:31 수정 : 2019-07-25 12:53:3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청와대든 정부든 또는 집권 여당이든 만에 하나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그 점에 대해서는 정말 엄정한 자세로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윤 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에서 "그렇게 해야만 검찰의 정치적 중립에 대해서 국민들이 체감도 하게 되고, 그다음에 권력의 부패도 막을 수 있는 그런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국민들은 검찰이 근본적으로 변화하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내부적으로는 그동안 보여 왔던 정치검찰의 행태를 청산하고, 무소불위의 권력으로 국민 위에 군림하는 것이 아니라 민주적 통제를 받으면서 국민들을 주인으로 받드는 그런 검찰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셀프개혁만 가지고는 충분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공수처 설치라든지 수사권 조정 등을 통해 검찰의 근본적인 개혁이 이루어지기를 바라고 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변화 요구에 대해 검찰 내부에 동의하지 않는 분들도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그런 조직의 논리보다는 국민들의 눈높이, 이런 것이 가장 중요한 시대가 되었다고 이렇게 생각해 주기를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를 공정한 사회로 만드는 일을 검찰의 시대적 사명으로 여겨줬으면 좋겠다"면서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한 사회를 만드는, 그게 지금 검찰이 갖고 있는 또 하나 시대적인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윤 신임총장은 "저 스스로도 그렇고 주변 검찰 안팎에 계신 분들도 정말 어려운 일이, 지금 지내온 것보다 더 어려운 일들이 많이 놓일 거라고 말들을 한다"면서 "그러나 늘 어떤 원칙에 입각해서 마음을 비우고 한발 한발 걸어 나가겠다"고 답했다.
 
그는 특히 "검찰권도 다른 모든 국가 권력과 마찬가지로 국민에게서 나온 권력"이라며 "국민들을 잘 받들고 국민의 입장에서 어떻게 우리가 고쳐 나가고, 어떤 방식으로 권한행사를 해야 되는지 헌법정신에 비춰서 깊이 고민을 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 본관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