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해안순환도로 2공구 개통...평화도로로 본격 탈바꿈
전체 구간 2024년 완공...해안 순환 시간 30여분 단축 예상
입력 : 2019-07-23 15:50:05 수정 : 2019-07-23 15:50:05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강화도가 다시 한 번 평화의 섬으로 거듭난다.
 
인천시는 23일 강화도 북측 비무장지대(DMZ)인 강화읍 대산리~양사면 철산리 구간의 강화해안순환도로 2공구를 개통했다고 밝혔다.
 
이 도로는 2007년 11월 강화군 군도에서 인천시 광역시도 64호선으로 승격됐다. 2011년 7월엔 행정안전부의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반영돼 국비 274억 원, 시비 118억 원 등 총사업비 392억 원이 투입된 바 있다.
 
해당 지역은 강화군과 개풍군이 2~3㎞ 내 접해있는 접경지역으로 군 작전도로와 이중철책선이 있는 비무장지대(DMZ)로 포함돼 있다. 이로 인해 그동안 사업추진에 있어 난관과 선결과제가 많았지만, 남북한 평화무드와 해병2사단의 적극적인 업무협업을 통해 올해 7월 공사를 준공했다.
 
이번 구간 개통으로 초지대교~강화대교~연미정~평화전망대로 가는 강화 동측 해안도로와 더불어 25㎞의 자전거 길이 연결됐다. 인천시는 이번 개통으로 자전거를 즐겨 타는 일반인과 동호회 회원들이 비무장지대에 곧게 뻗은 자전거 길을 달리며 남북 평화 분위기가 한층 무르익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미개설된 4~5공구가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반영됨에 따라 국비를 지원 받아 조속히 개통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나아가 강화해안순환도로에서 강원도 고성까지 연결되는 252㎞의 동서녹색 평화도로연결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화해안순환도로 2공구 준공으로 강화지역을 회주하는 해안순환도로의 총연장은 84.3㎞에 이른다. 그 중 이날 개통한 2공구 5.5㎞를 포함해 64.5㎞가 개설돼 76.5%의 도로 개설율을 보이고 있다. 
 
인천시는 올 하반기 4공구 일부 구간을 시작으로 오는 2024년까지 전체 구간을 완공할 계획이다. 강화도 해안순환도로가 완성되면 2시간가량 걸리는 해안순환 시간이 30여분으로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자전거 친화형태의 순환도로가 완전히 개통되면 자전거 라이딩과 경관 축면의 관광 인프라가 확충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상대적으로 교통 인프라가 부족했던 강화도 지역의 정주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오른쪽 여섯번째)이 23일 도로공사 현장에서 열린 강화해안순환도로 2공구 개통식에서 참석자들과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