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5당 대표, '초당적 합의문' 낼까
청와대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 논의 집중…한국당은 "국정 전환" 요구
입력 : 2019-07-18 06:00:00 수정 : 2019-07-18 06:00: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8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이번 회동이 초당적 협력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목적으로 열리는 만큼 합의문을 도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간 회동은 이날 청와대에서 오후 4시부터 6시까지로 예정돼있다. 하지만 사안의 중대성과 기타 현안을 감안하 때 더 길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회동에선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건에 논의가 집중될 전망이다. 앞으로 추가 보복 가능성과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정부 보고를 받은 뒤 각 당 대표들이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5당 대표는 전날 일본의 경제제재에 대해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특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일본 경제 보복에 모든 가능성을 열고 단호하게 대처해 나가겠다면서 외교 협상과 국제 공조를 통한 해법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는 "엄중한 시기에 열리는 만큼 여야가 초당적으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에선 문재인정부의 경제, 인사 문제 등에 대해서는 강도높게 비판할 것임을 시사했다. 황교안 대표는 "대통령과 정부가 올바른 해법을 내놓으면 초당적으로 협력할 뜻을 밝힌 바 있다"면서도 "청와대 회담은 국정전환의 계기가 돼야 한다. 대통령의 고집을 꺾는 것만이 경제회생의 길이란 사실을 깨닫고 하루속히 경제대전환에 나설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여야는 이번 회동의 의제를 경제보복으로 제한하지 않은 만큼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개헌 등 쟁점 현안과 관련한 내용도 포괄적으로 의논한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회동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관철과 원포인트 개헌에 대해 충분히 소통하고 문 대통령의 답을 요청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여야 원내대표들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표결 문제로 추가경정예산안과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일정에 합의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이 통 큰 합의로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대일특사 파견과 민관 협의체, 국회 특위 구성 등을 포함한 해법 등도 거론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회동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에 대한 여야의 초당적 협력을 확인하고 이를 사태 해결의 동력으로 삼는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번 회동을 통해 합의문을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페이스북을 통해 "만남이 중요한 만큼 합의문까지 도출된다면 국민들이 얼마나 든든해 하겠나"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여야 5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제헌절 경축식에 나란히 앉아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