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경남도, 항공우주산업 발전 방안 마련 위해 머리 맞대
지자체·중소업체와 상생모델 구축 필요성 건의
김경수 도지사 "경쟁력 강화 위해 적극 지원할 것"
입력 : 2019-07-11 16:30:00 수정 : 2019-07-11 16:3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경상남도가 항공우주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KAI는 11일 사천 본사에 방문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항공MRO(정비) 사업을 위한 사천 용당부지 착공 진행현황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또 지자체의 인프라 지원, 중소업체 육성 등 수주 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자체-KAI-중소업체간 상생모델 구축과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한 스마트 타운 조성을 건의했다.
 
아울러 지난 5월 아주대학교 병원과 계약을 체결한 경기도 닥터헬기 사업 진행사항을 설명하고 경상남도 권역외상센터 개소를 위한 지속적인 관심과 닥터헬기 도입을 요청했다.   
 
이에 김경수 도지사는 “경상남도의 미래인 항공우주산업의 발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도민의 생명을 지킬 닥터헬기도 최대한 빨리 도입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KAI 항공기최종조립현장에서 생산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김경수(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 경남도지사. 사진/KAI
 
이어 김 지사는 4차 산업 혁명의 핵심인 AI(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A350 날개 구조물 공장과 국내는 물론 해외 수출을 추진 중인 T-50과 수리온 최종조립공장을 시찰했다. 
KAI는 이날 경기도에서 운영될 닥터헬기 도장 행사도 열었다. 행사에는 KAI 김조원 사장과 김경수 도지사를 비롯해 이국종 아주대학교병원 권역외상센터장, 경기도, 사천시, 해군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재 경기도 닥터헬기의 도장 및 개조작업을 진행 중으로 조종사와 정비사 교육을 마치고 8월 말 아주대 병원에 본격 배치 운영될 계획이다. KAI는 2대의 헬기를 활용해 24시간 응급의료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며, 2020년 이후 우수한 성능을 보유한 국산헬기 수리온으로 대체할 방침이다. 
 
KAI는 2대의 헬기를 활용해 24시간 응급의료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며, 2020년 이후 우수한 성능을 보유한 국산헬기 수리온으로 대체하여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데 기여할 계획이다.
 
김조원 사장은 “아주대학교병원과 협업을 통해 365일 24시간 국민의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안정적인 운영 지원을 약속한다”며 “경상남도도 항공우주산업 발전이 국민의 안전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