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카마로·포드 익스플로러 등 830대 리콜
차량 소유주에 해당 내용 통보…수리비용 보상신청 진행
입력 : 2019-07-10 13:47:58 수정 : 2019-07-10 13:47:58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한국지엠과 포드코리아 등에서 수입 판매한 5개 차종 83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실시한다.
 
1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한국지엠의 카마로 483대와 지엠아시아퍼시픽지역본부에서 제작 판매한 캐딜락 191대(ATS/CTS)는 전동식 조향장치 내 토크 센서 커넥터 핀이 잘못 조립돼 저속 주행 시 조향 핸들이 무거워지는 결함이 발견됐다. 토크 센서 커넥터 핀은 조향 핸들의 회전력을 감지해 전동식 조향장치 내 구동 모터를 작동시키는 부품이다.
 
카마로는 지난달 28일부터 무상으로 한국지엠 공식서비스센터에서 토크 센서를 포함한 전동식 스티어링 기어 교체가 진행되고 있다. 캐딜락은 오는 12일부터 캐딜락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진행한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익스플로러 5대는 뒷바퀴 정열을 잡아주고 고정하는 부품이 파손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주행 중 소음과 비정상적인 조향 및 차량 제어가 어려워 충돌 사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12일부터 포드 전국 지정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륜자동차로는 한국모터트레이딩에서 수입 판매한 야마하 CZD300A 151대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CZD300A는 앞바퀴 브레이크 작동 손잡이의 강성 부족으로 일정 이상의 힘이 가해질 경우 작동 손잡이가 파손되고 브레이크 작동이 불가능해 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나타났다. 야마하 측은 지난 9일부터 한국모터트레이딩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진행 중이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 방법을 알리고, 무상 수리 이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을 보상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며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상시로 해당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지난 2015년 9월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드 선인자동차 대치 전시장에서 ‘2016 뉴 익스플로러’ 출시 행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