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부당하게 반품하지 않는다"…공정위 신고 논란 해명
"쿠팡맨 노조가 폭력적 분위기 조성"…협상 중단도 반박
입력 : 2019-06-28 21:46:11 수정 : 2019-06-28 21:46:11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쿠팡이 LG생활건강, 위메프 등이 자사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하는 등 최근의 논란에 대해 28일 해명했다.
 
우선 쿠팡은 "LG생활건강은 쿠팡이 상품 반품 금지, 경제적 이익 제공 요구, 배타적 거래 강요 금지 등 대규모유통업법 위반을 일삼았다고 주장한다"라며 "하지만 쿠팡은 부당하게 상품을 반품하지 않는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확인 결과 해당 건은 쿠팡이 주문 취소 의사를 밝힌 3일 뒤 LG생활건강이 발주 취소를 인식하고도 약 40만원 어치의 상품을 당사로 임의 발송한 것"이라며 "경제적 이익 제공 요구는 양사 계약에서 이미 논의된 정당한 광고상품 판매"라고 설명했다.
 
쿠팡은 "위메프는 쿠팡이 납품업체에 할인 비용을 부당 전가했고, 경쟁 채널 판매 중단을 초래했으며 유통업계의 가격 경쟁을 막아 경쟁사, 납품업체, 소비자 모두에게 피해를 줬다고 주장한다"라며 "하지만 쿠팡은 공급사와 가격 협상을 벌이고, 설사 쿠팡이 손해 보는 경우가 있더라도 자동으로 최저가를 설정해 고객이 최저가를 찾기 위해 가격 검색을 하는 수고를 줄여준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공급사에 경쟁 채널 판매 중단을 초래하지 않고, 오히려 가격 경쟁을 촉진하고 있다"라며 "공급사들이 가격 보호를 위해 쿠팡에 가격을 올려 달라는 경우는 있지만, 그 반대의 경우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LG생활건강은 지난 17일 쿠팡이 △상품 반품 금지 △경제적 이익 제공 요구 금지 △배타적 거래 강요 금지 △경영정보 제공 요구 금지 등을 명시한 대규모유통업법 등을 위반했다면서 공정위에 신고했다. 위메프도 쿠팡이 위메프 납품업체에 최저가로 공급하지 못하도록 압박하고, 가격 인하에 대한 할인 비용을 납품업체에 부당하게 전가했다고 주장하면서 공정위에 신고했다.
 
이와 함께 쿠팡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공항항만운송본부 쿠팡지부와의 협상 중단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쿠팡은 "쿠팡은 21차에 걸쳐 성실하게 교섭을 하면서 쿠팡맨 노조와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라며 "최근 교섭에서 쿠팡맨 노조가 사측 교섭위원들에게 욕설, 반말 등 폭력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일이 발생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회사는 직원들의 안전을 무엇보다 중요시하므로 노조에 재발 방지를 약속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아무런 회신을 받지 못했다"라며 "회사는 단체교섭 재개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지만, 정작 대화를 거부하는 것은 노조 측"이라고 지적했다.
 
쿠팡 로켓배송 이미지.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