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도 정상회담 "형제 같은 관계…양국 협력증진 기뻐"
양 정상 "한국 '신남방정책'과 인도 '신동방정책' 공조·역내 평화 협조"
입력 : 2019-06-28 14:07:24 수정 : 2019-06-28 14:07:2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간 실질협력 확대 및 지역 정세 등을 논의했다. 양 정상은 서로 "형제 같은 관계"라며 강한 친밀감을 나타냈고,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 간 협력 접점을 찾아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하자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사카 인텍스에서 모디 인도 총리와 만났다. 양 정상간 회담은 이번이 4번째로, 지난 2월 모디 총리의 국빈방한 회담 이후 4개월만이다.
 
문 대통령은 우선 "나의 형제와도 같은 총리의 총선 승리를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인사했다. 모디 총리가 이끄는 인도 국민당은 지난 4~5월 인도 총선에서 압승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년간 양국은 정상간 상호 방문 등 활발한 고위급 교류를 바탕으로 다방면에서 협력을 증진시켜나가고 있으며 양국의 '특별전략적동반자관계'가 더욱 심화되고 있음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인도는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이라며 "앞으로도 총리와의 굳건한 신뢰와 우의를 바탕으로 양국관계를 계속해서 빠른 속도로 발전시켜 나갈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모디 총리는 "지난 2월 방한 당시 따뜻하게 환영하고 환대해준 데 대해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나아가 대통령과 나의 관계가 단지 의전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진정한 형제와도 같이 매우 가깝고 친근하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화답했다.
 
그는 "대통령께서 내가 총선 승리한 직후에 전화를 직접 걸어주셔서 축하의 말씀을 전해주신 데 대해 굉장히 감사하다. 대통령의 따뜻한 말씀에서 정말 형제와도 같은 친근감을 느꼈다"면서 "단지 국가간의 우호관계 이상으로 대통령과 나의 관계가 형제와도 같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양 정상은 한국과 인도 두 나라가 지난 1년간 정상 간 상호 방문을 포함한 활발한 고위급 교류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 협력이 강화되고 있고, 이를 통해 양국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가 더욱 심화되고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서울에서 개최된 한-인도 정상회담시 합의 사항들이 충실히 이행됨으로써 양국간 협력이 더욱 내실화되기를 바란다고 하고, 양국 간 높은 신뢰를 바탕으로 호혜적 협력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방산 분야에 우리 기업들이 더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모디 총리의 계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 3월부터 인도인 단체관광비자 발급이 개시됨에 따라, 더 많은 인도인들이 한국을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하고, 앞으로도 양국 국민 간 인적·문화적 교류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자고 했다.
 
양 정상은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 간 협력 접점을 찾아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하자는데 공감했다. 이를 위해 양국 간 구체 협력사업을 계속 발굴해 나가는 한편,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일본 오사카 국제컨벤션센터 인텍스 오사카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사카=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