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억 걸린 '경기도 정책공모'에 도내 30개 시·군 참여
도, 현장·예비심사 및 본심사 통해 14개 정책 선별
2019-06-26 16:13:18 2019-06-26 16:13:18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특별조정교부금 600억원을 걸고 진행하는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9, 경기First’ 공모에 도내 30개 시·군 제안서가 접수됐다.
 
26일 도에 따르면 전날 제안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는 최고 100억원에서 40억원까지 지원되는 대규모 사업에 14건, 최고 60억원에서 20억원이 주어지는 일반규모 사업에 16건 등 총 30건으로 집계됐다.
 
도는 이번 공모에 접수된 사업들을 대상으로 현장·예비심사와 본심사를 진행하고 14개 정책을 선별, 600억원 규모의 도지사 특별조정교부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 개편안을 마련, 시상 시·군을 기존 10개에서 14개로 확대했다.
 
특히 제안사업의 공정한 평가를 위해 도 소속 각종 위원회와 전문가들로 평가위원을 구성한 후 이 가운데 심사 전일 활동이 가능한 40명을 심사위원단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이들은 각 20명씩으로 나뉘어 현장·예비심사와 본심사를 맡게 된다.
 
도는 시·군 추첨을 통해 접수된 제안서를 규모별 4개 그룹으로 분류한 뒤 내달 16일부터 18일까지 심사위원들이 각 시·군을 찾아 현장평가를 실시한다.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대규모 사업 상위 4개와 일반규모 사업 상위 10개는 오는 9월3일 열리는 본심사에 진출하게 된다.
 
지난해 열린 공모에서는 파주시가 대규모 사업 부문에서 대상을 차지해 100억원, 시흥시가 최우수상을 받아 80억원, 군포시가 우수상을 차지해 60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받았다.
 
7개 시·군이 참여한 일반사업 부문에서는 고양시가 대상을 차지해 50억원, 의왕시와 오산시가 최우수상을 차지해 각각 55억원과 53억5000만원, 의정부시와 가평군이 우수상을 차지해 각각 50억원과 43억원, 과천시와 김포시가 장려상을 차지해 각각 45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받았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해 12월24일 도청에서 열린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8’ 대규모 부문 시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