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성실한 재창업자 재기 돕는다
'재도전 성공패키지' 2차 참여기업 모집
입력 : 2019-06-25 12:00:00 수정 : 2019-06-25 12:00:00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대기업 개발자로 근무하던 A씨는 의류사업 실패로 폐업 후 반려동물을 통해 아이디어를 얻어 재창업했다. 그러나 자금문제에 봉착해 어렵게 사업을 이어가던 중 2017년 재도전 성공패키지에 선정돼 반려동물 질병 감지 솔루션 사업화에 성공, 5억원을 투자 유치해 사업을 확장 중이다. 
 
사업실패로 인한 조세 체납으로 재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창업자가 정부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5일 '재도전 성공패키지' 2차 참여기업을 모집하며 조세 체납 중인 실패 기업인도 재창업 지원 신청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고 밝혔다. 
 
그동안은 사업실패로 인해 세금이 체납된 기업 대표자가 체납처분유예를 받지 않으면 정부의 재창업 지원 사업에 신청 자체를 할 수 없었다. 
 
그러나 이번 재도전 성공패키지 2차 모집부터는 세금이 체납됐다 하더라도 사업에 신청할 수 있으며, 성실경영평가를 거친 후 체납 처분을 유예받을 수 있도록 절차가 개선됐다. 
 
성실경영평가는 중소기업창업지원법 제4조의3에 의해 재창업자가 과거 기업을 운영하면서 분식회계, 고의부도, 부당해고 등을 하지 않았는지를 평가하여 중기부의 재정 지원에 활용하는 제도다. 성실경영평가에서 '성실' 판정을 받은 재창업자는 조세특례제한법에 의해 최장 36개월까지 체납처분을 유예받을 수 있다. 
 
또한 중기부는 기술력 있는 재창업자 모집을 강화해 사업성과를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민간이 투자한 재창업자에 대해 정부가 후속 지원하는 민간투자연계형을 작년에 이어 올해 하반기에도 모집한다. 
 
아울러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기술창업 경험 등이 사장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최근 5년 이내 유효한 벤처기업 또는 이노비즈 인증을 받았던 사실이 있는 재창업자에게 이번 2차 모집부터 서면평가에서 가점(1점)을 부여한다. 
 
원영준 중기부 성장지원정책관은 "재도전 성공패키지를 지원받은 기업의 2년차 생존율은 일반 창업기업에 비해 높은 수준"이라며 "재도전 걸림돌이 없어질 때까지 재창업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기부는 올해 초 1차 모집 시 신용회복위원회의 채무조정과 재도전성공패키지 지원을 함께 받을 수 있는 '1+1 프로그램'을 도입한 바 있다. 
 
이 프로그램에는 사업실패로 채무가 있는 기업인 50명이 신청했으며, 이 중 사업성이 인정된 12명이 채무조정을 완료해 신용회복과 재창업을 동시에 지원받고 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