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통신 "일, 한국에 'G20 때 회담곤란' 전달"
입력 : 2019-06-24 19:39:23 수정 : 2019-06-24 19:39:23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일본 정부가 오는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한일 정상회담 개최가 곤란하다는 의사를 한국 정부에 이미 전달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4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 "일본 정부가 한국 측에 '일정상의 상황'을 이유로 회담개최가 곤란하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은 그러면서 아베 신조 총리가 정상회의 개막 전에 한일 정상회의 무산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또 일본 정부 관계자는 "(한일 정상회의) 개최 환경이 정비되지 않았다"면서 "문재인 대통령 측이 방침을 바꾸면 모르겠지만, 지금 대로라면 무산될 것"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1월17일(현지시간)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레스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하우스에서 열린 'APEC 기업인 자문위원회(ABAC)' 간담회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아베 총리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일본이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는 해결안을 제시하지 않자 문 대통령에 대한 불신이 강해졌다"면서 "다만 정상회의 개막 때 각국 정상을 마중하면서 문 대통령과 악수하고 인사를 나눌 생각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일본 고위 관료는 "아베 총리가 마중할 때와 별도로 문 대통령과 서서 이야기를 나누는 형식으로 단시간 접촉할 가능성은 남아있다"고 전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