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티슈진, 상폐심사 여부 결정 연기
입력 : 2019-06-19 18:06:40 수정 : 2019-06-19 18:06:40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인보사 사태'로 거래 정지된 코오롱티슈진이 상장폐지 심사를 받게 될 지 여부에 대한 판단이 다음 달로 미뤄졌다.
 
19일 한국거래소는 코오롱티슈진의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여부 결정을 위한 조사기간을 다음달 10일까지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날이 결론을 내야 하는 기한이지만 규정상 추가로 15일 동안 추가 심사가 가능하다.
 
거래소 측은 "코스닥 시장 상장 규정에 따라 사유가 발생한 지난달 28일부터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해당하는지 심사 중"이라며 "실질심사 대상 여부 결정을 위한 추가 조사 필요성 등을 고려해 조사기간을 연장했다"고 설명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