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영세기업 화학물질 취급시설 개선 지원
평가 과정 통해 영세 중소기업 우선 선정
입력 : 2019-06-18 14:59:00 수정 : 2019-06-18 14:59:00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도내 뿌리기업 100곳을 선정해 화학물질 취급시설 개선을 지원한다. 도는 ‘뿌리기업 화학물질 취급시설 개선 지원’에 필요한 도비 10억원을 추경예산에 신규 편성해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도내 뿌리산업 업체는 전국의 약 34%인 9073곳이다. 이 가운데 유해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소성가공·표면처리·열처리 등 사업장은 약 4500여개로 파악되고 있다. 도는 평가 과정을 통해 영세 중소기업을 우선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사업은 화학물질 취급시설을 설치·운영하는 영세 뿌리기업이 법령 기준에 맞는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화학사고 없는 안전한 산업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된다.
 
지난 2015년부터 강화·개정된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르면, 유해화학물질을 취급하고자 할 경우에는 장외영향평가를 이행하고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설치 및 관리 기준에 적합한 시설을 갖춰야 한다. 도 관계자는 “정부가 올해까지 유예기간을 두고 있으나, 영세기업들은 복잡한 절차나 비용 부담 등으로 법적 기준 준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는 올해 뿌리기업 100곳을 대상으로 업체 1곳당 800만원 한도 내에서 컨설팅 및 시설 개선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각 업체는 전문기관으로부터 중요 시설에 대한 진단·점검은 물론, 개선 방안에 대한 가이드를 제공받게 된다. 또 출입·비상구 방화문과 누출 이상 발생 경보설비, 비상샤워 및 세안시설 등에 대한 개선비용을 예산 범위 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이소춘 도 기업지원과장은 “경기도가 직접 기업인들의 현장 목소리를 수렴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유해화학물질을 취급하는 노동자의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에도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지난2월28일 부천 오정산단에서 열린 ‘뿌리산업 현장 방문 간담회’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