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여사 별세)창천교회서 장례예배…이낙연 "남은 우리가 유언 실천해야"
입력 : 2019-06-14 09:48:34 수정 : 2019-06-14 09:48:3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장례가 사회장으로 14일 치러진다. 이 여사의 장례는 이날 오전 6시30분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발인하는 것으로 시작했다. 이어 생전에 이희호 여사가 장로를 지낸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진행했다.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은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는 추도사를 통해 "이희호 여사가 여성의 인권을 위해 끊임없이 투쟁했고, 지성과 사랑, 역사의식과 비전을 지닌 여성운동가, 사회운동가로서 활동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희호 여사가 없었으면 김대중도 존재할 수 없었다"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발언도 소개했다.
 
공동 장례위원장인 이낙연 총리도 조사를 통해 "고난을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마주하신 이 여사의 생애를 기억하며 우리 스스로를 채찍질해야 한다"면서 "남은 우리는 유언을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낙균 전 문화부 장관도 "이희호 여사가 부드러우면서도 강한 투사였다"며 "이희호 여사의 용기와 신념이 김대중 대통령을 만들었다"고 회고했다.
 
장례예배는 헌화로 마무리됐고, 운구 행렬은 동교동 사저와 김대중도서관으로 이동했다. 김 전 대통령의 손자가 이 여사 영정을 들고 응접실과 침실 등 이 여사가 생전에 김 전 대통령과 함께 살았던 집 곳곳을 돌았다. 이어 집 옆에 있는 김대중도서관도 들렀다.
 
오전 9시30분부터는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추모식이 진행된다. 정부가 주관하는 사회장 추모식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의 사회로 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다. 안장식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에서 진행된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진행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장례 예배에서 조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