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바 증거인멸' 조사 마무리…분식회계 집중
입력 : 2019-06-12 15:18:58 수정 : 2019-06-12 15:20:17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사기(분식회계)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핵심혐의 수사에 본격적인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이 사건의 가지 부분인 증거인멸 수사를 대부분 마무리했기 때문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 관계자는 12일 "김홍경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부사장과 박문호 삼성전자 인사팀 부사장을 구속기소했다"고 밝히고 "그동안 증거인멸 혐의에 대해 집중해서 조사했지만 막바지다. 분식회계와 연관범죄에 더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분식회계 혐의에 대한 수사도 계속 진행해왔지만 증거인멸에 투입됐던 수사력을 핵심혐의로 모으겠다는 취지다. 
 
다만, 검찰은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사장을 비공개로 몇번 더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에 따르면, 전날 소환돼 17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은 정 사장은 증거인멸 혐의를 전반적으로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 사장 조사에 앞서 증거인멸 혐의 등으로 구속된 삼성전자 재경팀 이모 부사장에 대해서는 구속기간을 연장해 조사를 이어가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