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스크린X, 러시아 극장 시장 진출 ‘스타트’
러시아 최대 극장 사업자와 첫 계약
입력 : 2019-06-12 09:13:56 수정 : 2019-06-12 09:13:56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CGV 다면상영특별관 스크린X가 러시아 최대 극장사와 첫 계약을 성사시키며 러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초석을 다졌다.
 
멀티플렉스 극장체인 CJ CGV(대표이사 최병환)는 ‘유나이티드 시네마 체인 ‘키노오코’(United Cinema Chain KinoOkko ‘Formula Kino & Cinema Park’)와 스크린X 도입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키노오코는 러시아 3개 도시에 7개 극장 63개 스크린을 운영하는 러시아 최대 극장 체인이다.
 
이번 계약으로 키노오코는 오는 하반기 중 ‘포뮬라 키노 이브로파’(Formula Kino Evropa) 극장에 스크린X 상영관을 오픈 할 예정이다. 포뮬라 키노 이브로파는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 중심에 위치한 대규모 복합쇼핑몰 예브로페이스키(Evropeisky)에 입점한 극장이다. 
 
(좌) CJ CGV 김종열 기술혁신본부장, (우) 유나이티드 시네마 체인 키노오코 알렉세이 바야신 대표이사. 사진/CJ CGV
 
현재 CJ CGV는 키노오코를 비롯한 러시아 내 여러 극장사업자와 스크린X 도입을 위한 계약 체결을 논의 중이다. 이를 통해 스크린X는 올해 러시아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방침이다. 
 
김종열 CJ CGV 기술혁신본부장은 “순수 토종 기술로 개발한 스크린X가 키노오코와의 계약으로 러시아 진출 포문을 열게 돼 기쁘다”며 “영화 장면이 정면과 좌우 벽면까지 3면에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스크린X 기술을 통해 혁신적인 영화 관람 경험을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키노오코의 알렉세이 바야신(Alexey Vasyasin) 대표이사는 “러시아 영화 시장 선두주자로서 현대 영화 기술을 통해 고객에게 특별한 관람 경험을 제공하는 것은 필수적인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파트너십으로 스크린X 기술을 러시아에 소개하게 돼 기쁘고, 앞으로 더 많은 스크린X를 러시아 곳곳에 선보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스크린X는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전세계에서 2200만 달러 박스오피스를 기록하며 빠른 확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약 2배 가까이 높은 수치로, 미국은 4배, 일본은 2배 이상 박스오피스가 성장했다. 지난해 말 개봉한 ‘보헤미안 랩소디’에 이어 올해 3월 개봉한 ‘캡틴 마블’까지 연이어 흥행에 성공하며, 오는 6월 개봉 예정인 '애나벨 집으로'와 7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스크린X 버전에도 관객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CJ CGV는 현재 미국 중국 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터키 일본 프랑스 등 18개국에서 220개 스크린X 상영관을 운영 중이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