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5·18 폄훼 발언 의원 3인 제명' 결의안 발의
입력 : 2019-06-05 15:51:26 수정 : 2019-06-05 15:51:2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소속 의원들은 5일 '5·18 폄훼 발언'을 한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발의했다.
 
여야 4당 의원 157명은 5일 한국당 소속 3명 의원에 대한 제명 촉구 결의안을 발의했다. 민주평화국민연대 사무총장인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과 민주당 송갑석·바른미래당 채이배·민주평화당 최경환·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복되는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과 왜곡 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국회의원 무자격 3인에 대한 최고 수준의 징계와 조치가 시급하다"며 "김순례·김진태·이종명의 제명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회 차원의 징계 뿐아니라 사법당국의 신속한 수사와 법적 처벌 역시 강조했다. 이들은 "망언 3인이 사법당국에 고소·고발된 상태지만 경찰의 수사 속도가 느리다"며 "사법당국의 명확한 결과가 나와야 망언이 사라질테니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왜곡 사태를 완전히 해결하기 위해선 이들에 대한 제명처리에 이어 진상조사위원회의 출범이 필수적"이라며 "이날 결의안을 공동 발의한 여야 4당의 157명 의원들은 그 길에 늘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기자회견 이후 국회 의안과에 결의안을 제출했다. 윤 의원은 "윤리특위가 3인의 망언 국회의원을 제명할 수 있다고 보지 않는다"며 "그래서 결의안을 내어 윤리위에서 정확하게 조치하라고 정치적, 국민적 의사를 강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의원들이 5일 국회 의안과에 김진태·김진태·이종명 의원 제명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