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설훈·정청래 검찰 고발키로
최교일 "여당엔 책임 요구 않고 알아야 할 내용 말한 야당 의원만 고발"
입력 : 2019-06-04 10:12:07 수정 : 2019-06-04 10:12:0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은 4일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과 정청래 전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설 최고위원은 정부의 대북 식량 지원 계획을 공개했다는 이유로, 정 전 의원은 방송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통화내용을 입수했다고 발언했다는데 따른 것이다.
 
한국당 법률지원단장인 최교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설 최고위원뿐 아니라 정 전 의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등도 국가적 기밀을 누설했다"며 "이에 대해 설 최고위원, 정 전 의원 등을 고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설 최고위원은 지난 5월31일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쌀 5만톤을 북한에 지원한다고 말했다"며 "이것은 통일부 등 전문적인 정부 부처로부터 정확한 정보를 얻지 않으면 발표할 수 없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설 최고위원은 자신의 발언을 기자들에겐 아직 논의가 진행 중이라며 해당 내용을 보도하지 말라고 했다"며 "내부서 논의되는, 그야말로 기밀 사안이라고 생각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중대한 기밀누설을 한 설 최고위원 등 여권 인사에게는 아무런 책임을 요구하지 않고, 당연히 알아야 할 내용을 말한 야당 의원은 감찰하고 고발하는 일까지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반면 최 의원은 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연루된 한미정상간 통화내용 유출 논란에 대해선 "이는 당연히 국민들에게 알려져야 할 내용"이라며 "그게 정말 국제적으로 알려져서는 안될 국가적 기밀이며 이것이 그렇게 큰 죄를 지었다고 할 수 있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