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 대통령 '헝가리' 첫 지시 오전 8시…안보실장, 관저 대면보고"
"첫 보고시점 정확히 밝히기 어렵지만 굉장히 빨리 이뤄져"
입력 : 2019-05-30 20:00:50 수정 : 2019-05-30 20:00:5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30일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첫 지시가 오전 8시에 내려졌다고 밝히고 보고 과정과 청와대 대응 등을 시간대별로 밝혔다. 정치권 일각에서 이번 사고를 '세월호 참사'와 비교하려는 움직임에 적극 대응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 시간 오전 4시5분에 사고가 있었고, 5시 전후 현지 공관이 사고사실을 인지했다"며 "오전 5시45분 긴급 상황을 외교부 안전지킴센터에 구두 보고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는 외교부로부터 보고 접수를 받은 후 최단 시간 내 문 대통령 앞으로 보고가 이뤄졌다"면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관저에서) 대면 보고한 이후 오전 8시 대통령 지시사항이 내려졌다"고 덧붙였다.
 
또 "오전에만 네 차례의 (정 실장이 주재한) 관계 장관 화상회의가 진행됐다. 그 결과는 수시로 대통령에게 보고가 됐다"면서 "이후 회의가 (문 대통령이 주재한) 오전 11시45분 관계 부처 대책회의"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처음 대통령에게 보고된 시점'을 묻는 질문에 "정확한 보고 시간과 횟수를 확인해드리긴 어렵다"면서도 "아침에 어떠어떠한 일이 있었는지를 대략적인 흐름을 말씀드렸으니 분 단위까지 나눌 수는 없겠지만 대략 몇 시 대에 어떻게 이뤄졌는지 추측하실 수 있으리라 생각든다"고 말을 아꼈다.
 
청와대의 이러한 설명은 이번 사건을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 7시간'과 비교하려는 일각의 움직임에 대한 대응으로 보인다.
 
보수진영 일각에선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건'이 한국 시간으로 새벽 4시에 발생했고 문 대통령의 첫 지시가 오전 8시에 내려진 것을 문제삼아 '4시간'의 공백이 있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온다. 그러나 업무시간 국내에서 발생한 '세월호 참사'와 해외에서 새벽에 발생한 이번 사건을 동일선상에 놓을 수 없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헝가리 유람선 사고 관계장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