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의락 의원-중진공, 새만금형 스마트 일자리 모델 제시
4차산업 분야 중기 클러스터 조성…"주력산업 위기, 상생형 지역 일자리로 타개"
입력 : 2019-05-16 14:00:00 수정 : 2019-05-16 14:00:00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제1소회의실에서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발굴과 확산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후원한 이번 토론회는 새로운 지역경제 성장 동력으로 관심받고 있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 확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됐다.
 
토론회에서 이수형 중진공 혁신전략실장은 '새만금형 스마트 일자리 모델'을 소개했다. 지난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고용 위기 등을 겪고 있는 군산에 전기·자율 미래차 분야 중소벤처기업 집적화를 위한 클러스터를 조성해 지역경제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김현철 군산대 교수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 확산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박진영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정책소통국장 △박위규 일자리위원회 상생형지역일자리센터 과장 △이형철 중소벤처기업부 인재혁신정책과장 △나석훈 전라북도 일자리경제국장이 토론을 벌였다. 
 
홍의락 의원은 "조선업, 자동차산업 등 지역 주력산업 위기로 지역 경제가 어려운 시점에 상생형 지역 일자리는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다"며 "광주형 일자리에 이어 새로운 상생형 지역 일자리가 산업위기 지역을 비롯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국회, 정부기관 등 관계부처 모두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재호 균형위 위원장은 "경남, 전북 등 산업위기지역을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보니 주력 산업의 제조혁신, 금융 지원과 함께 지속 가능한 새로운 먹거리를 찾는 것도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며 "상생형 지역 일자리가 특정 지역의 일자리 문제 해결이 아닌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높은 수준의 논의로 이어져 정부의 지역 주도 자립성장 기반 마련의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전기·자율 미래차, 바이오 헬스, 로봇, 항공 연관 산업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은 중소벤처기업이 주도할 수 있는 분야"라며 "오늘 토론회에서 제시한 전기·자율 미래차 중소벤처기업 클러스터 조성을 통한 새만금형 스마트 일자리가 새롭게 지역 경제를 이끌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