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수사권 조정안, 검찰과 추구 가치 달라"
입력 : 2019-05-16 11:15:10 수정 : 2019-05-16 19:34:32
[뉴스토마토 최기철·최영지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정부의 검경 수사권 조정안은 검찰이 추구하는 가치와 틀이 다르다"고 직접적으로 말했다.
 
문 총장은 16일 대검찰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박상기 법무부장관의 이메일 지휘서신과 관련해 "이메일 관련은 틀 자체가 틀리다. 정부안은 검찰이 독점적 권능을 가지고 있고 이것이 문제가 있다는 인식은 많이 하는 것 같다"면서 "(그런데) 그 부분 언급은 거의 없고 별로 문제가 안 되고 있는 부분을 디테일하게 손보겠다고 한 부분은 너무 복잡해서 국민들께서 어느정도 따라오실까 의문"이라고 우려했다.
 
수사권 조정에 관한 박 장관과의 '불통' 문제도 에둘러 말했다. 문 총장은 "(박 장관과)대화 여러번 나눴고 만난적도 여러번 있다. 어느 정도가 소통인지는 내포하는 의미가 다르겠지만, 그 정도는 소통이라고 나는 생각하는데 (장관은) 그게 소통이라고 생각안 할 수 있다. 만나뵙고 대화는 나눴지만 패스트트랙 상정 이후에는 만날 시간이 없었다"고 말했다.
 
전화통화는 했느냐는 질문에 "간접적으로 했다"면서 직접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지금 이 문제는 국회에 가 있는 법률안이다. 정부가 만드는 상태가 아니다. 국회하고 저희가 얘기할 문제"라고 답했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지난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최영지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