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공주보 정치적이용 못마땅"
황교안 대표, 이언주 의원 잇단 방문에 불편한 심기 드러내
입력 : 2019-04-24 15:56:41 수정 : 2019-04-24 15:56:42
[뉴스토마토 김종연 기자] 정치적 논란에 휩싸인 공주보에 대해 김정섭 공주시장이 이언주 의원과 황교안 대표에 대해 “못마땅하다”고 직설했다.
 
김정섭 시장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제1야당 대표가 공주보 관리사무소에 와서 ‘문재인 정부 4대강 보 파괴 저지’ 현수막을 걸고 회의를 했었다”며 “그저께는 이언주 의원이 공주보를 정치행보에 삼으려고 온 것 같다”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이언주 의원을 겨냥해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나는 공주보와 백제보를 누가 만들었던, 공주시민 이익이 우선이고, 환경이 파괴됐다면 복원해야 된다는 입장”이라면서 “두 정치인이 정치목적을 위해 시민들을 속이거나 이용하는 것이 못마땅하다”고 일침을 날렸다.
 
그러면서 “그렇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분들 오시면 언론인들도, 시민들도 만나야 되는데, 현수막을 걸은 뒤, 사진을 찍고, 자기주장만하고 얼른 가더라. 악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브리핑실을 찾은 공주시의회 이창선 부의장(자유한국당)도 “시장과 의원들은 당선 이후에는 당을 떠나 지역만 바라보고 가야 한다. 공주시민만 바라보고 가야 한다. 정당은 바뀌어도 공주는 변하지 않는다”고 거들기도 했다.
 
김정섭 공주시장이 24일 정례브리핑에서 황교안 대표와 이언주 의원을 향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사진/뉴스토마토
 
공주=김종연 기자 kimstomat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종연

"눈과 귀를 열어드리는 미디어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