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당, 선거제·공수처 패스트트랙 합의안 추인
입력 : 2019-04-23 14:27:19 수정 : 2019-04-23 14:27:2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미래당은 23일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하기로 한 여야 4당의 합의안을 추인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전 10시부터 3시간55분간 가량 마라톤 회의를 거쳐서 최종적으로 당의 입장을 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합의안에 대해 최종 의사결정을 단순 다수결로 할지, 3분의 2 당론 의사결정 방식으로 할지 여부에 대해서도 오랜 논란이 있었기 때문에 먼저 그 부분에 대해 참석한 23명 의원의 의사를 물어 투표했다"며 "최종적으로 과반 이상 찬성 방식으로 표결하기로 정해졌고 다시 한 번 합의문 추인 여부를 묻는 최종 투표를 했다"고 말했다.
 
바른당은 투표 결과 과반이 패스트트랙 추진에 찬성하며 합의안을 추인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유승민 의원에 따르면 재석 의원 23명 중 찬성 12명, 반대 11명으로 결과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