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박삼구 회장 진정성 추호의 의문도 없어"
"아시아나 시장 수요에 맡길 것"
입력 : 2019-04-17 11:27:28 수정 : 2019-04-17 11:27:30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아사아나를 살리기 위해 평생 일궈온 기업을 매각하기로 결단했는데 그런 결단이 존중돼야 한다"며 "진정성에 대해 추호의 의문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17일 소공동 웨스턴조선호텔에서 금호석유화학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런 의문을 갖는것은 박삼구 회장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어떤 기업이 됐든 아시아나는 기본적으로 항공 수요가 있어 매출이 안정적으로 확보되는 기업이기에 경영 능력을 갖춘 인수자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박참수 금호석유화학 회장은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동생인 데다 아시아나항공의 2대 주주라는 점에서 아시아나 인수전 과정에서 모종의 역할을 할 것인지 주목받았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