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세월호 부적절 발언 사죄…윤리위서 응분 조치하라"
입력 : 2019-04-17 10:32:12 수정 : 2019-04-17 10:32:1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7일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의 세월호 유족 모욕 발언 파문과 관련해 "당 윤리위원회에서 응분의 조치를 해주길 바라고 다시 한 번 당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에게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의 마음에 큰 상처를 준 것은 물론 표현 자체도 국민 감정과 맞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뼈를 깎고 있는데, 한마디 잘못된 말로 모든 노력이 물거품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며 "말 한마디, 행동 하나라도 국민 입장에서 신중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덧붙였다.
 
반면 홍문종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우리 식구를 보호해 주셔야 한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일부 전현직 의원의 세월호 관련 발언에 대해 징계 논의를 위한 윤리위원회 소집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잘못한 것은 잘못한 것이지만 왜 잘못했는가, 실질적으로 진의가 무엇인가에 대해 당대표가 적극적으로 도와주고 방패막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진석 의원은 이날 논란을 빚었던 자신의 발언에 대해 "제가 생각이 짧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정 의원은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는 글을 올려 논란을 빚었다.
 
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비명에 숨진 단원고 학생, 선생님들, 유가족의 아픔이 이제는 아물기를 기원하는 마음은 누구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어제 제가 페이스북에 올린 짧은 글로 상처받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는 막말 논란과 관련해 당 윤리위에서 상세하게 소명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