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 베트남 전선 공장 증설…생산능력 10만톤으로 확대
대량 생산과 수입 대체로 생산 원가 절감, 판매 수익 기대
입력 : 2019-04-16 13:00:00 수정 : 2019-04-16 13:00:00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LS전선아시아가 100억원을 투자해 베트남 전선 소재 생산 능력을 10만톤으로 확대한다. 
 
LS전선아시아는 1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이퐁 생산법인 LS비나(LS-VINA)에서 전선 소재(구리 도체) 공장 증설 기념식을 가졌다. 이번 기념식에는 구자엽 LS전선 회장, 명노현 LS전선 대표, 권영일 LS전선아시아 대표 등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LS전선아시아는 전선 소재의 생산 능력을 연간 2만7000톤에서 베트남 최대 규모인 10만톤으로 약 3.7배 확대한다. 베트남의 전선 소재 수요는 연간 약 20만톤으로 LS비나 절반을 생산하는 셈이다. 
 
구리 소재 10만톤은 일반 건축용 전력 케이블을 6만km 이상 제조할 수 있는 양이다. 지구를 1.5바퀴 돌 수 있는 길이다. 
 
LS비나는 베트남 정부의 전력망 투자 확대, 외국인 투자와 건설 수요 증가 등으로 전선 수요가 늘고, 해외 수출까지 하게 되면서 그 동안 부족한 전선 소재를 일본 등에서 수입해 왔다. 
 
LS비나는 향후 자체 소비하고 남는 물량은 베트남과 주변 국가의 전선업체에 판매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대량 생산과 수입 대체로 생산 원가를 절감하고, 외부 판매에 의한 수익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권영일 LS전선아시아 대표는 “LS전선아시아는 작년 광케이블과 중전압(MV)전선, 버스덕트에 이어, 이번에 전선 소재 설비의 투자를 완료함으로써 성장이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S비나는 1997년 설립, 베트남 전력청과 건설사 등에 전력 케이블을 공급하는 베트남 1위 케이블 업체다.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2개 생산법인(LS비나,LSCV) 등의 지주사로 올해 1분기 매출 1223억원, 영업이익 60억원을 달성, 역대 분기 최고 매출과 이익을 달성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