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5G로 야구보자…슬라이딩 순간까지 선명하게
U+프로야구 앱, 60대 카메라로 영상확대…한 경기에 데이터는 30GB 필요
입력 : 2019-04-07 10:00:00 수정 : 2019-04-07 10: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지난 5일 프로야구 주말 3연전의 첫 경기 시작을 약 1시간 앞둔 서울 잠실야구장. 중앙 매표소 옆에서 야구팬들이 연신 방망이를 휘두른다. 야구 선수들이 타격 훈련할 때 주로 쓰는 티볼 배팅이 가능한 공간이 마련됐다. 티볼 배팅장 바로 앞에 30대의 카메라가 타격 모습을 촬영한다. 야구팬이 방망이로 공을 치면 그 순간의 모습이 대형 화면에 느린 모습으로 재생됐다. 방망이가 공을 치는 순간에 화면이 좌우로 돌아가며 타격 순간을 다양한 각도에서 관찰할 수 있다.
 
5일 서울잠실야구장에 마련된 LG유플러스의 U+프로야구앱 5G 체험존에서 야구팬들이 앱의 주요 기능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이는 LG유플러스의 U+프로야구 앱의 홈 밀착영상 기능을 직접 체험하는 공간이다. LG유플러스는 기존 U+프로야구 앱을 5세대(5G) 통신용으로 업그레이드했다. 5G 스마트폰으로 5G망에 연결하면 5G용 U+ 프로야구 앱을 사용할 수 있다. 현재 5G 스마트폰은 5일 출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가 유일하다. LG전자의 5G 스마트폰 V50 씽큐는 오는 19일 출시될 예정이다. U+프로야구 앱이 5G로 업그레이드 되면서 추가된 홈 밀착영상은 홈 근처에 설치된 60대의 카메라가 촬영한 영상을 보다 자세히 볼 수 있는 기능이다. 이날 잠실구장의 체험존에는 갤럭시S10 5G와 V50 씽큐가 함께 5G망에 연결돼 전시됐다. 주자가 홈으로 들어오고 공도 홈으로 송구되는 순간의 영상이 재생됐다. 주자의 아웃과 세이프 여부를 판정하기 어려운 순간에 화면을 손가락으로 돌리자 심판의 시점으로 화면이 돌아갔다. 포수가 주자를 태그했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었다. 보통 이런 화면은 TV의 야구 중계의 느린 화면 재생을 통해 볼 수 있다. 하지만 U+프로야구 앱의 홈밀착 영상을 활용하면 자신이 보고 싶은 각도로 화면을 돌려가며 볼 수 있다.
 
U+프로야구 앱에는 5G에서 경기장줌인 기능도 추가됐다. 경기 영상이 재생되는 도중에 두 손가락으로 화면을 3배까지 확대할 수 있다. 프로야구 앱의 5G 기능은 LG유플러스 5G 가입자들만 사용할 수 있다. 리플레이 영상이 아닌 실제 경기 도중에 화면을 확대하거나 돌려볼 수 있어 야구팬들이 야구를 보며 더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LG V50 씽큐로 U+프로야구 앱 5G의 홈밀착영상(왼쪽)과 경기장줌인 기능을 사용하는 모습. 사진/박현준 기자
 
단 데이터는 LTE(롱텀에볼루션)보다 많이 소모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5G로 경기장줌인과 홈밀착영상 등의 기능을 사용하며 경기를 보면 1시간에 약 9.9기가바이트(GB)의 데이터가 소모된다"며 "야구 한 경기에 약 3시간이 걸린다고 가정할 경우 한 경기 전체를 보면 약 30GB의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데이터에 구애받지 않고 5G로 야구를 즐기고 싶다면 다소 요금 수준이 높은 무제한 요금제가 필요하다. LG유플러스의 5G 스페셜(8만5000원), 5G 프리미엄(9만5000원) 요금제에 6월말까지 가입하면 연말까지 데이터가 무제한으로 제공된다.
 
체험존에는  U+AR과 U+VR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AR(증강현실) 체험존에 서면 LG유플러스 직원들이 U+AR 앱으로 사진을 찍어준다. 혼자 찍었지만 LG트윈스 치어리더가 옆에 서 있는 사진이 나왔다. 마치 같이 사진을 찍은 듯한 느낌이다. 옆에서는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를 쓴 야구팬들이 VR(가상현실)을 즐기고 있다. HMD를 쓰면 경기장에서 팬들의 응원을 주도하는 치어리더의 응원 영상을 가까이서 볼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5G 체험존은 7일까지 운영된다. 향후에도 어린이날 등 관중들이 많이 찾을 경기를 중심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