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서민형 금융 지원에 250억 투입
"경기 침체 속 소상공인·서민가계 안정화 목표"
입력 : 2019-04-02 13:42:28 수정 : 2019-04-02 13:42:28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250억원 규모의 ‘서민형 금융 지원 사업’을 운영한다. 도는 장기적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은 물론, 서민가계 안정화를 위해 ‘취약 소상공인 자금 지원’과 재도전론‘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취약 소상공인 자금 지원’은 올해로 시행 5년차를 맞은 정책이다. 고금리 또는 불법사금융 등에 노출된 도내 취약 소상공인에게 자활·자립지원 목적의 무담보·저금리 자금을 지원하는 ‘경기도형 마이크로크레딧(소액대출)’ 사업이다.
 
올해 규모는 지난해 196억원 보다 12% 증가한 220억원이다. 금리는 연 2.6%(고정)다. 대상은 도내 소상공인 가운데 저소득·저신용자(연소득 4400만원 이하·신용등급 6등급 이하) 또는 50대실직가장·장애인·다문화가정·한부모가정·북한이탈주민·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등이다.
 
대상자의 경우 ‘창업자금’은 3000만원까지, ‘경영개선자금’은 20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시·군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의 ‘특별지원 필요 추천’을 받은 소상공인에게는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성실하게 상환한 사람에게는 정상적으로 부담한 이자 20%를 돌려주는 ‘페이백 제도’를 운영하며, 경쟁력 강화 경영 컨설팅 등 사후관리 서비스도 병행한다.
 
‘재도전론’은 신용회복위원회의 채무조정을 받아 성실히 변제를 이행한 도민들의 회생을 위해 무담보·저금리 소액대출을 제공하는 내용을 담았다. 변제기간 동안 긴급 의료비나 주거비 등 급한 자금이 필요해 다시 채무 불이행자가 되는 악순환을 극복하고, 새로운 시작을 돕는 것이 목표다.
 
올해 운영 규모는 30억원이다. 신용회복위원회의 채무조정 지원을 받아 6개월 이상 변제계획을 성실히 이행한 도민을 대상으로 의료비·주거비 등 긴급 생활자금 및 운영·시설자금을 1500만원 이하로, 본인 또는 부양가족의 학자금을 1000만원 이하로 책정했다. 실제 적용되는 연 금리는 2.5%(학자금 1.0%)로, 5년간 원리금 균등분할 방식으로 상환하면 된다.
 
경기도 고양꽃전시관에서 지난달 27일 열린 ‘2019 고양시 중장년 일자리박람회’에 참석한 구직자들이 면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