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청와대 인사라인 경질하고 김연철·박영선 지명철회해야"
"문 대통령, 인사문제 침묵 유감…국회 원만한 협조 어려울 것"
입력 : 2019-04-02 10:58:15 수정 : 2019-04-02 10:58:2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일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을 당장 경질하고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반드시 지명철회 해달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든 인사의 총책임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 문제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회피한 채 한미동맹에 들어온 빨간 경고등을 야당 때문이라고 비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라인 교체와 두 후보 지명철회 없이는 국회에서 원만한 협조가 여렵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제 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결국 인사에 대해 한마디도 안 한 것도 매우 큰 유감인데 청와대의 그 다음 태도를 보면 이번 개각 논란이 무척 억울하다는 모습인데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의 이른바 '조조라인'을 철통방어하면서 어떤 일이 있어도 이 둘 만큼은 내보낼 수 없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에게 국민보다 조조라인이 더 소중한지 묻고 싶다"며 "대통령 밑에 소통령이 있다는 말이 있었는데 지금은 조통령이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내일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들께서, 지역 주민께서 표로써 이 정권에 대해 확실한 심판을 해줄 것이라 생각한다"며 "모든 민생·경제파탄에 대해 표로 심판하는 길만 남아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