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조명에 'ICT 기술' 접목…2023년까지 260억원 투자
국토교통부,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개발 박차
입력 : 2019-04-01 11:00:00 수정 : 2019-04-01 11:07:47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한 도로조명 플랫폼 사업 개발에 들어간다. 이를 위해 오는 2023년까지 총 260억원의 개발비용을 투입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행정안전부와 공동으로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개발 및 실증연구'에 본격 착수한다고 1일 밝혔다.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개발은 도로상 가로등이 교통사고, 정체, 결빙 등 각종 도로환경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도로조명에 ICT 기술을 접목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도로에서 발생하는 위험상황을 직접 수집·판단해 디지털 사인으로 정보를 제공하거나, 도로변 기지국과 사물 간 무선통신 기술인 I2X(Infra to Thing) 기술로 행인과 차량에 정보를 제공하는 걸 목표로 한다. 
 
특히 횡단보도나 교차로, 터널 등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곳에서 돌발상황이 발생하면 주변 차량이나 보행자가 즉시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번 사업은 국토부가 서비스 전략 수립과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등 총괄업무를 수행하고, 정보처리·통신 플랫폼(과기부), 멀티센서 융합 도로조명 시스템(산업부), 도시재난안전관리 연계기술(행안부) 등 업무를 분담해 추진한다. 
 
강성습 국토부 첨단도로안전과 과장은 "이번 사업이 교통사고 저감을 위한 안전 시설물이 부족한 국도·광역시도 등 도심 내 사고 다발지역에 맞춤형 안전 컨트롤 타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마트 도로조명 예상 서비스 형태. 사진/국토교통부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