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MBC와 5G 기반 뉴미디어 사업 개발 맞손
입력 : 2019-03-13 17:08:05 수정 : 2019-03-13 17:08:05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SK텔레콤이 국내 지상파 방송사와 5세대(5G) 통신 기반 미디어 사업 협력에 나선다. 기존 통신 사업의 영역을 미디어로 확장하려는 시도다. 
 
SK텔레콤은 13일 MBC와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5G 통신을 기반으로 다양한 뉴미디어 사업을 함께 개발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앞으로 뉴미디어 영역에서 5G를 기반으로 다양한 신규 솔루션 및 사업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김혁 SK텔레콤 5GX미디어사업그룹장(왼쪽)과 박태경 MBC 전략편성본부장이 13일 MBC 상암사옥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과 MBC는 5G 기반 생중계 시스템을 공동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양사는 개발된 시스템을 스포츠, 각종 행사 중계 등 다양한 분야에 시범 적용하는 것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5G의 초고속·초저지연·초대용량 특성을 활용해 방송 제작 단계부터 서비스까지 모두 모바일로 이루어지는 5G 특화 콘텐츠 개발에 나선다. 
 
SK텔레콤과 MBC는 5G 기반의 디지털 광고 사업을 비롯해 증강현실(AR)·홀로그램 등 차세대 미디어 제작 및 사업화에 대해서도 협력한다. 사업 개발을 위해 SK텔레콤의 미디어 기술 역량과 MBC의 콘텐츠 제작·방송 중계 역량을 결집할 방침이다.
 
SK텔레콤은 5G 장비·단말기 등을 활용한 실험적 제작 방식을 지원하고 각종 미디어 사업 운영 노하우를 적용하는 한편, 자사가 보유한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와 연계 기회 등을 제공한다. MBC도 자사의 방송 제작 환경에 5G 기술 적용을 추진하고, 공동 개발한 미디어 솔루션을 실험적인 콘텐츠 제작에 적용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SK텔레콤은 향후 이와 같은 협력을 타 방송사로 확대하는 등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력 가능성을 열어둔다는 방침이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1월 미국 최대 지상파 방송사인 싱클레어 방송 그룹과 합작회사를 설립해 미국 차세대 방송 솔루션 시장을 공략하기로 한 데 이어 이번 협력을 통해 국내에서도 그동안 축적해온 미디어 기술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혁 SK텔레콤 5GX미디어사업그룹장은 "방송사와 통신사가 방송 제작 단계부터 함께 협력한다면 완전히 새로운 혁신 사례가 나올 수 있다"며 "향후 SK텔레콤이 보유한 미디어 기술을 토대로 방송 분야에 새로운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